•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3.9℃
  • 박무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9.6℃
  • 맑음울산 17.1℃
  • 박무광주 18.3℃
  • 박무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19.4℃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메뉴 검색창 열기

윤, 4박6일 '유엔총회' 마치고 귀국길…북러 군사협력 비판

5일간 42개국 양자회담…'부산 총력전'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22일(현지시간) 이틀간 뉴욕에서 각국 정상들과 릴레이 정상회담을 가졌다. 윗줄 왼쪽부터 한-네팔, 한-기니비사우, 한-몽골, 한-파라과이, 한-슬로베니아. 가운뎃줄 왼쪽부터 한-북마케도니아, 한-에콰도르, 한-세인트키츠네비스, 한-시에라리온. 아랫줄 왼쪽부터 한-이라크, 한-세르비아, 한-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한-아이티 정상.

 

(뉴스20재난안전방송 = 김종복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계기 다자외교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54께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공항에는 황준국 주유엔 대사, 김의환 주뉴욕 총영사 등이 나와 윤 대통령을 환송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과 악수를 나눈 뒤 비행기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20일 제78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기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에 대한 직접적 비판 메시지를 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다른 주권 국가를 무력 침공해 전쟁을 일으키고, 전쟁 수행에 필요한 무기와 군수품을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정권으로부터 지원 받는 현실은 자기모순적"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나아가 "이러한 상황에서 안보리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폭넓은 지지를 받게 되는 것"이라며 안보리 상임이사국 확대를 지원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글로벌 격차 해소'에 대한 한국의 기여 의지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한국의 ODA(공적개발원조) 확대, 무탄소에너지(CFE) 확산, 글로벌 디지털 규범 구상을 언급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뉴욕 체류 기간 동안 42개국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전에 나섰다. 회담장인 한국 유엔대표부에 'BUSAN IS READY' 책자와 걸개를 비치하고 상대국 정상을 맞았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나를 '회담기계'라고 생각하라"며 양자회담을 적극적으로 잡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각 대륙의 개발협력국 정상과 대좌해 각국이 필요로 하는 경제협력 확대를 논의하는 한편 부산 유치 지지를 구하는 방식의 외교전을 폈다.

윤 대통령은 21일 뉴욕대에서 열린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는 발표를 앞둔 '디지털 권리장전'의 기본 원칙을 미리 선보였다.

지난해 뉴욕대에서 발표한 디지털 질서 정립 주장인 '뉴욕 구상'을 1년간 구체화한 내용으로,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세계와 연대해 인류의 자유와 후생을 극대화 하는 방향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김종복 기자

뉴스20재난안전방송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