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8.1℃
  • 맑음고창 6.9℃
  • 맑음제주 10.5℃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메뉴 검색창 열기

최재성, 한동훈 美 출장 "FBI에 文 정부 대북송금 의혹 수사 협조 요청으로 보여"

(뉴스20재난안전방송 = 김상배 기자)=최재성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미국 출장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송금 의혹 수사 협조를 요청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여권은 지난 정부 때 발생한 가상재산(화폐)거래소 해킹사건이 북한의 소행이고 그 뒤에 문재인 정부가 있다는 공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전 수석은 1일 밤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해 “가상화폐, 프랙티컬이라는 말에 주목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그는 “김의겸 의원은 자녀와 조카의 입시 문제라고 했지만, 좀 상상하기 어려운 것 같다”면서 “프랙티컬은 실용적이라는 뜻도 있지만, 실제적인 이라는 뜻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장관은 미국 출장 목적을 묻는 김 의원 질문에 “FBI에 가서 가상화폐, 한미 간 진행된 현안 등을 어떻게 공조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 실용적인 답을 내가지고 왔다”며 “제가 무슨 국격을 자랑하러 가고 그런 게 아니라 ‘프랙티컬’한 이유로 갔다”고 답했다.

 

최 전 수석은 “저는 실제적인 일로 갔다고 해석하고 싶다”며 ‘가상화폐와 관련된 실제적인 일’이라는 질문에 “네”라고 말했다.

 

최 전 수석은 “(여권은 가상화폐 관련 불법 송금된 돈이) 대북 자금으로 흘러갔다는 공상을 하고 있다”며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도 국회에서 질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의원이) 북한으로 간 거 아니냐고 했더니 금융감독원장은 국내까지는 우리가 조사할 수 있는데 해외는 못하고 있기 때문에 유관기관과 협조하고 있다고 했다”며 “그리고 한 장관은 미국을 갔다”고 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확실히 밝혀지지 않다 보니 정치 비자금이다, 북한으로 넘어갔을 것이다,

 

각종 불법 자금이 외국으로 나갔을 것 등 여러 소문이 돈다”고 말했다.

 

최 전 수석은 “(여권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고, 그 뒤에는 문재인 정부가 있다는 공상을 인수위 시절부터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장관이 미국에 가서 FBI와 협조하고 했던 목적과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송금, 북한에 자금 제공, 이런 것에 목적을 두고 하는 건지에 대해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게 또 정말 새로운 북풍몰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 전 수석은 “(사실이 아니기에) 이렇게 되면 행정력이 낭비되고, 아니면 말고 식이 되고 만다”며 “그래서 결국 억지로라도 (엮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