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19.3℃
  • 연무서울 26.1℃
  • 맑음대전 24.9℃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5.4℃
  • 맑음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21.1℃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8.4℃
기상청 제공
메뉴 검색창 열기

동메달 딴 김수현 이 말에 北 선수들마저 '큭큭'…뭐랬길래?[항저우AG]

5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kg급 그룹 A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김수현(오른쪽)이 시상식에서 금메달 북한 송국향(가운데), 은메달 북한 정춘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20재난안전방송 = 서선영 기자)=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좀처럼 미소 짓지 않던 북한 선수들이 모처럼 어깨까지 들썩이며 웃어보여 시선을 모았다. 김수현(28·부산시체육회)이 보인 긍정적인 모습 덕분이다.

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급 A그룹 경기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는 북한 송국향과 정춘희, 한국 김수현이 자리했다.

송국향이 합계 267㎏으로 266㎏의 정춘희를 제치고 우승했고 김수현은 합계 243㎏으로 3위를 차지했다.

금메달리스트 송국향은 근엄한 표정으로 "오늘의 목표는 이 기록(267㎏)이 아닌 세계 기록(북한 림정심의 278㎏)이었다. 정말 아쉽게 됐다"고 운을 뗀 뒤 "오늘 중국 선수(랴오구이팡)가 이 자리(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가하지 못했는데, 부상이 심하지 않은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춘희도 "중국 선수가 오늘 생일인데 축하 인사를 전한다"며 "중국 선수가 빨리 나아서 실력으로 제대로 붙어보고 싶다"고 인상 경기 중 다쳐 용상을 표기한 랴오구이팡을 걱정했다.

듣기에 따라서는 김수현이 아닌 중국의 랴오구이팡이 3위가 되길 바랐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동메달리스트 김수현은 "나는 세 번째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드디어 메달을 땄다. 기분이 좋아서 중국 선수가 다친 것도 몰랐는데 중국 선수 생일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예상치 못한 김수현의 말에 송국향과 정춘희는 고개를 푹 숙이고 웃었다. 미소를 들키고 싶지 않은 듯했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까지는 막지 못했다.

이어 김수현이 "내가 림정심 언니를 좋아한다. 정심 언니보다 더 잘하는 선수 2명과 경기하게 돼 영광"이라며 "목표를 더 크게 잡고, 이 친구들만큼 잘해서 한 단계 더 올라가고 싶다"고 덕담하자 놀라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