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3.9℃
  • 박무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9.6℃
  • 맑음울산 17.1℃
  • 박무광주 18.3℃
  • 박무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19.4℃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메뉴 검색창 열기

26일 이재명 영장심사·원내대표 선거전…민주 '폭풍전야'

이르면 내일 밤 이재명 대표 영장실질심사 결과 나올 듯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20재난안전방송 = 김종복 기자)=오는 26일 이재명 당대표 영장실질심사와 원내대표 선거전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은 그야말로 '폭풍전야'다.

민주당은 이번 주중 이 대표 영장실질심사와 원내대표 선거전을 나란히 앞두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박광온 전 원내대표 후임을 선출한다. 앞서 박광온 전 원내대표가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책임을 지고 사퇴한 데 따른 보궐선거다.

이번 선거는 그야말로 친이재명계 일색 선거전이 될 전망이다. 체포안 가결 후폭풍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급박하게 치러지는 선거인 만큼 친명계 인사들만 줄줄이 출사표를 던졌다.

가장 먼저 입후보한 3선 홍익표 의원은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 원내대표 선거에 한다. 홍 의원은 지난해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캠프 정책총괄본부장을 맡았다가 뒤늦게 친명계 색깔을 두드러지게 낸 인사다.

 

4월 원내대표 선거 당시 비명 박 전 원내대표와의 대결 구도에서 친명 그룹 지원 사격을 받았으나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선거전에 합류한 김민석 의원도 계파색이 옅은 친명계로 분류된다. 김 의원은 정세균계 출신으로 지난해 전당대회에 출마해 이 대표와 경선 경쟁을 벌인 바 있으나 이 대표 체제서 탕평 인사 차원에서 정책위의장 자리를 맡았다.

 

김 의원 역시 이번 가결 사태를 '국민의힘과의 협잡'이라고 비판하며 이 대표 엄호에 나섰다.

3선 남인순 의원은 박원순계 출신 친명계로 분류된다. 원내대표 선거에 처음 도전하는 남 의원은 '원칙있는 단결'을 기치로 내걸었다.

 

남 의원은 전날 "지킬 건 지키는 원칙있는 단결로 정부 여당에 맞서고 이 대표를 지키겠다"는 취지로 출마 변을 밝히고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좌장인 4선 우원식 의원은 사상 첫 '원내대표 재선'에 도전한다. 우 의원은 지난 2017년 20대 국회 2기 원내대표를 지낸 바 있다.

 

박광온 전 원내대표의 사퇴로 갑작스레 치러지는 '비상상황'이라는 이유로 친명계 초선 의원들의 강력한 출마 요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명계 불참으로 사실상 '찐명(진짜 친이재명)'을 가리는 선거전이 된 만큼, 어느 후보가 선출되든 향후 대정부여당 투쟁 수위는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계파색이 옅은 한 초선 의원은 뉴시스와 한 통화에서 "누가 당선되든 내부 분위기를 더 단속하려 할 것"이라며 "(향후 분위기가) 경직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봤다.

다만 이 대표 영장실질심사 결과에 따라 당내 기류가 완전히 달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다. 결과는 같은 날 늦은 오후 또는 27일 오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에 대한 영장이 발부될 경우 민주당은 또 한번 대혼돈을 맞닥뜨리는 상황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겨냥한 당 안팎의 비판 여론이 거세지며 지도부 거취 논의가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

앞서 당 지도부는 원내지도부 총사퇴 당시 당 수습을 이유로 거취 논의를 유보한 바 있다. 지난 주말 사의를 표명한 송갑석 최고위원을 제외한 나머지 최고위원들은 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 대표를 비롯해 이들 전원에 대한 사퇴론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지도부 공백 사태 책임론과 차기 지도부 구성 등을 놓고 당이 격랑 속에 빠져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비명계 한 의원은 "이 대표가 구속되면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며 "이 대표 구속영장 결과를 지켜보자던 친명계 입지가 확연히 좁아지지 않겠나"라고 봤다.

반면 영장이 기각될 경우 사실상 '비명계 가지치기'가 본격화되는 양상으로 당내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도부의 당대표 엄호론에 힘이 실리면서 대정부 투쟁이 강변일변도를 걷는 동시에, 비명계 입지가 대폭 좁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23일 단식을 중단하고 영장실질심사 준비에 들어갔다. 이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릴 예정이다. 이 대표 건강 상태 회복 상태에 따라 구속 심사 연기 요청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김종복 기자

뉴스20재난안전방송 기자입니다.